메뉴 건너뛰기

 
 
vol. : 59 
저자 : 박기주 
발행연월 : 2015-12 

                                                                                 朝鮮時代 鑛業史 再考-금․은동연점을 중심으로


                                                                                                                                                                             박기주


본 연구는 자본주의 맹아론에 입각한 조선시대 광업에 관한 연구를 재검토하고 전근대 사회에서 광산은 왕유제적 지배하에 있음을 전제로 하여 광업의 이미지를 재구성하였다. 조선시대 광업은 개발이 비교적 활발했던 시기도 없지 않았으나 대체로 개발을 억제하는 상황하에 있었다. 광산운영 방식은 대체로 17세기 초까지는 부역을 징발하여 춘추로 일정 기간을 채굴하는 官採가 일반적이었으나 17세기 중엽부터 설점수세하는 私採 방식으로 변하였다. 설점수세 이후에 다양한 호칭의 징세인이 등장하며 그들은 설점 후에 노동자, 즉 점군을 모으고 점군 수에 따라 정해진 세액을 정부에 상납하며 나머지 생산물의 대부분을 자신의 이익으로 하는 광산의 실질적 경영자였다. 조선시대의 광산 채굴법은 매우 후진적이었으며 생산조직 면에서도 자본제적 발전을 전망할 수 있는 것은 아니었다. 또한 덕대는 점군들의 우두머리일 뿐 실질적 경영자로 보기 어렵고 점군들은 아직 국가의 인신적 지배체계에서 완전히 벗어나 있지 못한 존재였으며, 물주는 점군에게 의식주의 선대하는 대부자에 불과하였다.


핵심주제어: 광산왕유제, 店, 별장, 덕대, 점군, 물주
경제학문헌목록 주제분류: L7, N0, N5


                                                                  Rethinking the History of the Mining Industry in the Chosŏn Yi Dynasty
                                                                                                                                                                                Ki-Joo Park

Most researches on the mining industry of the Chosŏn Yi Dynasty were based on the 'capitalism sprout' hypothesis. Criticizing them, I argued that it was under the Bergregal system which entitled the ownership of mineral resources to the king and was universal in the pre modern world. The development of the mining industry was, even if sometimes not, usually inhibited. The dispatched officers managed it by mobilizing the compulsory labour for a certain days of spring or autumn by the mid 17th century, when the new system levying taxes to civilians allowed to dig minerals was to be popularized. Since that time, tax collectors with various titles actually managed mines. They called together workers and took the greater part of the product except official taxes decided by the number of workers. However, the mode and technology of mining was so retarded that it was impossible to expect the mining industry to develop capitalistically. Duckdae who has been considered as a capitalistic manager was a boss of workers rather than a manager. Besides, mining workers were not completely released from the rule of the pre modern government. Muljoo who was assumed to be a merchant was nothing more than a creditor lending the necessities of life to mining workers.


Keywords: Bergregal, Mine, Byŏlzang, Duckdae, Muljoo, Mining Worker
JEL Classification: L7, N0, N5

List of Articles
제목 저자 vol. 발행연월 조회 수
[서평] : 로널드 핀들레이 & 케빈 H. 오루크 지음, 하임수 옮김, 『권력과 부: 10... file 송병건  제40권 2호(통권61호)  2016-08  335
조선시대 서울에서의 상업정책과 市廛 file 이헌창  제40권 1호(통권60호)  2016-04  408
소비에트 연방이 중국의 제1차 5개년 계획에 미친 영향 요인에 관한 연구 file 김동하  제40권 1호(통권60호)  2016-04  393
‘일제감시대상 인물카드’를 활용한 身長 연구의 재검토 —자료의 비판적 이해와 가... file 조영준  제40권 1호(통권60호)  2016-04  366
[서평] : 송병건 지음, 『비주얼 경제사: 세계화는 어떻게 진화했나?』 file 이성주  제40권 1호(통권60호)  2016-04  377
[서평] : 양동휴 지음, 『화폐와 금융의 역사 연구』 file 박경로  제40권 1호(통권60호)  2016-04  350
[서평] : 선재원 지음, 『사회적 합의의 역사적 교훈 – 일본의 구조조정과 노사정... file 이종구  제40권 1호(통권60호)  2016-04  378
[서평] : 이헌창 지음, 『경제, 경제학』 file 이제민  제40권 1호(통권60호)  2016-04  396
朝鮮時代 鑛業史 再考-금․은동연점을 중심으로 file 박기주  59  2015-12  337
코네티컷의 초등 무상교육, 1866-1880 file 고선  59  2015-12  361
1910년대에 쌀 생산은 정체했나? file 차명수, 황준석  59  2015-12  380
식민지기 漁業權의 소유 형태와 특질: 『官報』 어업권 자료 분석을 중심으로 file 송경은  59  2015-12  371
식민지기 한국 농업통계 수정 재론 file 박섭  59  2015-12  360
經濟史學會의 초창기 역사 file 이헌창  59  2015-12  347
[서평] 朴根好 지음, 『한국경제발전론 – 고도성장의 보이지 않는 손』 file 박이택  59  2015-12  364
[서평]송병건 지음, 『산업재해의 탄생: 직업병과 사고에 대한 산업사회 영국의 ... file 선재원  59  2015-12  347
조선시대 耕地所有權의 성장 file 이헌창  58  2015-06  8717
일제하 미곡생산성의 추이에 관한 재검토 file 우대형  58  2015-06  8501
나치정권 초기 경기회복의 과정과 성격 재론 file 양동휴  58  2015-06  8595
불평등의 경제사: 피케티의 『21세기 자본』 file 김낙년  58  2015-06  9316
 
(우)08750 서울시 관악구 봉천로 31길 5, 2층
Tel. 02-886-8186~7 Fax. 02-873-5460 kehs04@nate.com
©2016 The Korea Economic History Society. All rights reserved.